미국 “놀라운 사태 진전”

미국 정부는 전격적인 남북정상회담 발표에 놀라운 사태 진전이라며 회담 추이에 깊은 관심을 표명했다.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7일 오후(한국시간 8일 오전) 주미 한국대사관측으로부터 남북 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전화로 통보받고 “놀라운 사태진전(surprising development)”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주미 대사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이 같은 사실을 미국 정부 요로에 즉각 알리겠다며 남북정상회담에서 어떤 논의가 이뤄질 지에 깊은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국무부 관계자는 한국측으로부터 공식 통보를 받기 전 미국측과의 사전 조율은 없었다면서 ’미국은 남북한간의 교류 협력을 적극 지원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유지해왔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남북 정상회담을 적극 지지하며, 남북한간 교류협력 증진은 물론 북한 핵문제 해결 등에도 이번 회담이 도움이 될 것으로 이 관계자는 기대했다.

남북 정상회담 발표는 미국 시간으로 7일 밤 이뤄져 미 국무부와 백악관 등의 공식 논평은 8일 중에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