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간 류우익 통일장관 “現 대북정책 기조 유지”

방미 중인 류우익 통일부장관이 2일(현지시간) 일리애나 로스-레티넌(공화당) 미 하원 외교위원장을 만나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을 설명했다.


류 장관은 이날 워싱턴 D.C 하원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면담에서 “현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는 유지하되 대화채널을 마련하기 위한 종교·문화 교류, 인도적 지원 등은 일부 유연성을 보일 수 있다”는 입장을 설명했다. 


로스-레티넌 위원장은 류 장관의 설명에 공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두 사람은 한미 정부가 대북정책과 통일정책에서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류 장관은 이어 통일준비 차원에서 통일재원 마련과 탈북자 정착지원에 대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스-레티넌 위원장은 이와 관련 “탈북자 정착은 쿠바 난민의 미국 정착과 유사한 측면이 있다”면서 “쿠바 난민이 미국에 잘 정착한 것이 쿠바에 영향을 준 것처럼 탈북자들이 남한 사회에 잘 적응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로스-레티넌 위원장은 쿠바 난민 출신으로 탈북자들의 한국적응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류 장관과의 면담에서 북한과 시리아, 이란에 대한 기존 제재 강화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하원 외교위원회를 통과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면담에는 한덕수 주미대사도 동석했다.


한편 류 장관은 면담에 앞서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을 참배하고 헌화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이번 방미 목적을 “통일정책과 대북정책을 결정하는 의회, 국무부, 전문가 등에게 (한국의 대북정책을) 직접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 한미공조의 틀을 더욱 다지는 데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의 통일은 미 참전용사들의 정신이 열매를 맺는 아주 역사적인 일이 될 것”이라며 “그날이 빨리 오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장관으로서의 역할을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미 공조에 대해서는 “한미공조는 빈틈없이 이뤄지고 있고 한미관계는 지금 최상의 상태에 있다”고 평가했다.


류 장관은 방미 이틀째인 3일 미 외교협회(CFR) 소속 한반도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빌 번스 미 국무부 부장관, 짐 웹 버지니아 민주당 상원 동아태소위원장, 민주당 성향의 무소속 조 리버먼 상원 국토안보위원장 등을 만나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을 설명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