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86%,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북한”

미국인들이 북한을 지구상에서 가장 위협적인 국가로 인식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입소스’가 지난 9일(현지시각)부터 12일까지 미국 50개 주에 사는 성인 1169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를 보면 북한이 위협적이라고 꼽은 응답자는 86%로, 러시아(82%)와 중국·이란(80%)보다 높았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응답자의 34%는 북한을 ‘임박한 위협’이라고 지목했고, ‘심각한 위협’(27%), ‘중간 정도의 위협’(16%), ‘최소한의 위협’(8%) 등이 뒤를 이었다.

공화당 지지자의 89%, 민주당 지지자의 88%가 북한을 위협이 되는 나라라고 지목해 응답해 지지정당과 무관하게 북한의 위협을 심각하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앞서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진행한 조사에서도 미국인들은 북한 핵 프로그램을 미국의 주요 위협으로 꼽은 바 있다. 미국 성인 1천500여 명을 대상으로 지난 4일부터 9일 사이에 진행된 조사에서 미국인 64%는 북한 핵이 ‘심각한 위협’이라고 대답했고, 27%는 ‘약한 위협’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설문조사 결과는 최근 미국 차기 행정부에서 일할 핵심 참모들은 인준 청문회 과정에서 대북 강경 발언과 맞물리면서 주목된다.

차기 행정부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내정된 마이크 폼페오는 12일(현지시각) 상원 정보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북한 핵개발을 미국이 직면한 4대 위협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국방장관 내정자인 제임스 매티스도 같은 날 상원 군사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북한의 핵 위협에 맞서 한국, 일본 등 동맹과의 협력을 공고히 하고 미사일 방어능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친개’(Mad Dog)라는 별명을 가진 매티스 국방장관 내정자는 청문회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 “북한 정권의 지속적인 도발적 언행으로 인해 한반도의 안보 상황은 매우 불안정하다”면서 북핵 대응책을 묻는 질문에 “필요하면 북한의 침략에 대응해야 한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