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77% “북한은 비우호적 국가”

미국인들은 북한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비우호적인 국가로 인식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미국의 여론조사 전문기관 갤럽이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전역의 18세 이상 남녀 1천22명을 대상으로 19개국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가장 비우호적 국가로 이란이 꼽혔고, 북한이 그 뒤를 이었다.

조사결과 이란에 대해선 80%가 ‘비우호적’, 12%가 ‘우호적’이라고 응답했다.

북한은 77%가 ‘비우호적’, 15%가 ‘우호적’이라고 답했다. 또,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73%가 ‘비우호적’, 15%가 ‘우호적’으로 조사됐다.

반면, 미국인들이 가장 우호적으로 생각하는 나라는 캐나다(우호적 90%, 비우호적 6%), 영국, 일본 순이었다.

이번 조사대상국에서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지난해 갤럽의 ‘미국의 최대 적대국가’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미국인들은 이란(25%), 이라크(22%), 중국(14%)에 이어 북한(9%)을 4번째 적대국가로 뽑았다. 2007년 조사에서는 북한은 18%였고, 2002년 부시 전 대통령의 ‘악의 축’ 발언 이후엔 22%로 상승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