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75% ‘北 군사적 위협’ 인식”

미국 성인의 75%가 북한을 자국에 대한 군사적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요미우리(讀賣)신문과 미국 갤럽사가 지난달 일·미 유권자 2천10명(미국 1천8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미국인 응답자들은 자국에 가장 군사적 위협이 되는 국가나 지역으로 중동(78%)을 1위로 꼽았으며 북한은 근접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또 미국인 응답자들에게 관심을 갖고 있는 세계의 분쟁과 대립을 꼽도록 했더니 ‘이라크에서의 무장세력 활동'(90%)과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88%)가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미국인 응답자들의 71%는 북핵실험의 영향으로 현재 핵이 없는 일본과 한국 등이 핵무장을 강행할 우려가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본인 응답자들은 자국에 가장 군사적 위협이 되는 국가나 지역으로 북한(80%)을 들었다.

관심을 가진 분쟁과 대립에서도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가 75%로 1위로 나타났다.

현재 일.미 관계를 ‘좋다’고 보는 사람이 양국 모두 지난해보다 늘어 일본은 53%, 미국은 61%로 각각 파악됐다.

일본인 응답자들은 41%가 ‘미국을 신뢰한다’고 답한 반면 미국인 응답자들은 76%가 ‘일본을 신뢰한다’고 답했다.

신문은 핵실험을 실시한 북한에 대해 일본인 뿐 아니라 미국인도 위협을 느끼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