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세계서 두 번째로 싫은 나라는 ‘북한’”

미국인들은 북한을 ‘부정적으로 생각되는 나라’ 2위로 선정했다. 반면 한국은 선호하는 국가 중 9위에 꼽혔다.

미국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갤럽은 지난 11~14일까지 18세 이상 성인남녀 1천7명을 대상으로 22개 국가의 선호도를 묻는 전화설문조사를 실시해 이 같이 밝혔다.

조사 결과 북한은 이란에 이어 ‘부정적인 국가’ 2위를 차지했으며, 한국은 캐나다, 영국, 독일, 일본, 이스라엘, 인도, 프랑스, 이집트에 이어 ‘선호하는 국가’ 9위를 차지했다.

특히 각국에 대한 이미지 조사에서 북한은 ‘-70%’ 포인트를 기록했으며, 북한보다 높은 국가는 ‘-80%’ 포인트를 기록한 이란뿐이었다. 다만 18~34세의 젊은 층의 경우 55세 이상 응답자들에 비해 북한을 ‘긍정적’으로 답변하는 특징을 보였다.

북한 다음으로 미국인들에게 부정적으로 비쳐지는 국가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쿠바, 베네수엘라, 중국 등의 순이었다. 특히 중국은 부정적인 응답이 지난해 47%에서 올해 55%로 늘어, 1년 사이 중국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미국인 가운데 70%는 미국의 국제적인 지위에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다른 국가들이 미국을 우호적으로 생각한다고 믿는 미국인은 2001년 75%에서 올해 43%로 크게 줄어들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