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에게 北은 非우호적이지만 중요한 국가”

미국인들은 이란 다음으로 북한에 대해 비우호적이지만 이라크, 이란에 이어 미국의 국익에 아주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국가로 평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미국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갤럽이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미국의 성인남녀 1천7명을 대상으로 세계 25국에 대한 호감도와 중요도를 전화조사한 결과 호감도면에 있어 북한(우호적 12%, 비우호적 82%)은 이란(우호적 9%, 비우호적 86%)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미국인들에게 비우호적인 국가로 조사됐다.

이라크(우호적 15%, 비우호적 82%), 팔레스타인자치정부(우호적 16%, 비우호적 75%), 시리아(우호적 21%, 비우호적 66%), 아프가니스탄(우호적 23%, 비우호적 71%) 등에 대한 미국인들의 호감도도 북한보다는 앞섰다.

반면에 미국인들에게 가장 호감적인 국가는 캐나다(우호적 92%, 비우호적 5%), 호주(우호적 89%, 비우호적 5%), 영국(우호적 89%, 비우호적 8%), 독일(우호적 83%, 비우호적 11%), 일본(우호적 82%, 비우호적 13%), 브라질(우호적 71%, 비우호적 15%) 등의 순이었다.

이어 응답자들에게 각 국가가 미국의 국익에 미치는 영향을 `아주 중요하다’, `중요하다’, `중요하지 않다’, `전혀 중요하지 않다’라고 4개로 구분해 물은 결과 `미국의 국익에 아주 중요하다’는 답변이 이라크에서 70%로 가장 많았고, 이란(65%), 북한(64%), 중국(58%), 이스라엘(55%), 아프가니스탄(54%), 파키스탄(47%), 영국(43%) 등의 순으로 높았다.

갤럽은 전체적으로 볼 때 이란.북한.이라크.아프가니스탄.중국 등 5개국이 미국인들에게 비우호적이지만 중요한 `관심지역(HOT SPOT)’으로 분류됐고, 베네수엘라.파키스탄.쿠바.시리아 등은 비우호적이지만 중요하지 않은 국가군으로, 이스라엘은 미국인들에게 우호적이면서 중요한 국가로, 캐나다.호주.영국.일본 등은 우호적이지만 중요하지 않은 국가들로 각각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이번 조사의 신뢰도는 95%이며 오차범위는 ±3%라고 갤럽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