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북한 인권침해 묵과 안한다”

미국 국무부의 마크 라곤 인신매매 퇴치담당 대사는 5일(현지시간) “북핵문제가 미국 정부의 정책 순위에서 우선 사항이긴 하지만, 이런 정책 추구가 곧 북한정권의 인권침해를 묵과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라곤 대사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미국 정부는 북한의 인권문제를 제기할 필요가 있다. 북한의 인권문제는 지극히 폐쇄되고 폭력적인 북한정권의 속성에서 비롯된 문제이기 때문”이라며 “북한 주민들이 북한정권의 억압으로 인해 중국 등 제3국으로 도망치고 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레프코위츠 미 북한인권 특사가 6자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다뤄지지 않았다며 인권문제가 포함되지 않은 대북협상이 계속되는 것이 옳은가라고 주장한 사실과 이에 대해 라이스 국무장관이 거칠게 비난한 점에 대한 미 국무부 입장을 묻자 “미국은 북한정권의 인권침해를 묵과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라곤 대사는 특히 “식량과 자유를 찾아 중국으로 넘어간 북한 여성과 소녀들이 인신매매 조직망에 걸려들어 매춘을 강요당하거나 중국인들의 신부로 팔려나가고 있는 암담한 현실이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다”며 6자회담 회원국 중 하나인 중국 내 탈북자의 인권상황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중국내에 여러가지 인권문제가 산적해 있지만 가장 큰 우려사항은 뭐니뭐니해도 중국으로 간 탈북자들의 인권문제”라며 “베이징 올림픽을 계기로 중국내 탈북자 문제를 더욱 강하게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오는 6월 발표할 ‘2008 연례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에서 각국이 인신매매에 대한 수요를 어떻게 적절히 억제했는지를 평가해 순위를 매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작년 실태 보고서에서는 북한에서 성인남녀와 아동들이 인신매매되고 있지만 북한 정부가 아무런 보호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며 최하등급인 3등급으로 분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