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북한과 직접 대화해야”

(사)아리랑국제평화재단은 16일 성명을 내고 “북핵문제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미국이 북한과 양자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미국은 북한에 대한 압박정책을 전면 중단하고 북한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한 뒤 “`화물검색’ 등으로 북한에 대한 강경한 입장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충돌을 일으킬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남북 교류와 관련, “지금 한반도에 조성된 정세는 가장 현명한 판단을 요구하고 있다”며 “정부는 6.15남북 공동성명에서 합의한 내용을 준수하고 발전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리랑국제평화재단은 국제적인 평화단체와의 네트워크 구축, 세계의 인권 및 평화의 신장, 빈곤퇴치를 기치로 올 3월 광주에서 설립된 시민단체로 북녘 수해돕기 운동에 참가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