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민 과반 “北·이란과 직접 대화해야”

미국민의 절반 이상이 북한이나 이란과 직접 대화를 거부하는 조지 부시 행정부의 정책에 반대하고 이들 나라와 전제조건없이 직접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정책태도프로그램(PIPA)이 지난 6일부터 15일 사이에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북한과 이란의 핵문제를 다루는 방법에 관한 설문에 55%가 “전제조건없는 직접 대화”에 찬성했고, “먼저 핵활동 중단 요구”에는 39%가 찬성했다.

이 설문은 “이란이나 북한 같은 나라가 미국이 반대하는 활동을 할 때” 미국이 취해야 할 일반 원칙으로 “이들 나라와 대화에 나서기 전에 우선 그 활동을 중단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와 “대화에 나서기 전에 (중단하라는) 전제조건을 부과하지 않아야 한다” 두가지중 한가지를 선택토록 했다.

이 조사는 1천5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조사기간인 9일 북한의 핵실험이 있었다.

PIPA는 전 조사기간에 걸친 응답을 보면 “핵실험 후 대화를 지지하는 응답이 다소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으나 핵실험 직후에도 과반수가 계속 대화를 선호함으로써 북한의 핵실험 압박속에서도 대화 선호 여론이 지속됐다”고 말했다.

’전제조건없는 대화’에 찬성한 사람을 소속 정당별로 보면, 민주당이라고 밝힌 응답자는 60%, 무소속 56%, 공화당 47%이고, ’선 핵활동 포기 요구’에 찬성한 사람은 공화당 50%, 무소속 34%, 민주당 33% 로 나타났다.

이 조사에서 미국의 대외정책 전반과 관련, 응답자의 68%는 “현재 미국의 세계 위상에 불만”이라고 말해 지난 2월 갤럽 조사 때보다 17% 포인트 늘어났다.

부시 행정부의 대외정책 결과, 미국에 대한 테러 공격 가능성이 늘었다는 응답이 60%, 미국에 대한 세계의 호감이 줄었다는 응답이 78%로 나타났다.

또 65%는 부시 행정부가 “너무 빨리 군사력에 의존한다”고 답했고, 67%는 “외교와 경제 수단을 더 중시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스티븐 컬 PIPA 국장은 “중간선거에서 외교정책이 핵심 쟁점이 되는 것은 드문 일”이라며 “유권자들이 군사력 의존도를 줄이고 ’소프트 파워’를 더 중시하는 등 미국의 외교정책에서 큰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