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내 北 자산동결 3170만달러”

미국은 지난 6월 행정명령을 통해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에 관여 또는 연루된 혐의로 조선광업무역회사(舊창광신용회사) 등 북한 기업 3개의 미국내 자산을 동결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외교통상부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소속 열린우리당 김원웅(金元雄) 의원 에게 제출한 국감자료 ’WMD 관련국 기업에 대해 미국내 보유 자산 동결 현황’에 따르면 조선광업무역회사와 조선련봉총회사(련각산수출조합), 단천상업은행(조선창광신용은행) 등 3개사 자산을 무기거래 관련 혐의 등으로 동결한 것으로 밝혀졌다.

조선광업은 ’재래식 무기 및 탄도미사일 관련 장비의 주요 수출기관’ 혐의를, 조선련봉은 ’북한의 군수거래 지원’, 또 단천 상업은행은 ’재래식 무기, 탄도미사일 등의 제조, 조립 관련 물품 거래 담당’ 혐의를 각각 받고 있다.

또 이에 따른 북한 3개 기업의 자산 동결 액수는 3천170만달러이며, 미국내 테러지원국 자산 동결규모를 보면 리비아(12억4천790만달러), 쿠바(1억9천200만달러)와 이란(8천221만달러)에 이어 4위이며, 리비아는 ’핵계획 포기’에 따라 테러지원국 지정의 해제가 예상된다고 국감자료는 밝혔다.

미국은 9.11이후 대 테러 정책의 일환으로 지난 6월28일 행정명령(E.O. 13382호)을 통해 WMD 확산자 및 지원자의 재산권을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해 WMD 확산을 직접 시도하거나 이를 지원한 개인(자연인 및 법인)의 미국내 자산에 대한 동결을 천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