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案과 ‘중대제안’ 결합해 협상”

한국과 미국은 북핵 6자회담이 재개될 경우 북핵 협상의 실질적인 진전을 위해 지난해 제3차 회담에서 미국이 내놓은 제안들에 한국의 대북 `중대 제안’을 “결합”해 협상을 추진키로 했다.

미국을 방문중인 정동영(鄭東泳) 통일 장관은 1일 딕 체니 부통령을 비롯한 미 정부 고위관계자들과 연쇄면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6자회담 재개시 제3차 회담 때의 제안들과 이번에 (자신이)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에게 설명했던 중대제안을 결합해 추진하게 되면 6자회담을 통한 핵문제 해결이 상당한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설명한 ‘중대 제안’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한국 정부는 이미 스티븐 해들리 국가안보보좌관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통해 미국 정부에도 설명함으로써 “핵심관계자들은 중대제안 내용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정 장관은 전했다.

정 장관의 이같은 말은 미 행정부가 한국의 ‘중대 제안’에 큰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6자회담이 열릴 경우 기존 대북 제안에 한국의 대북 중대 제안 내용을 포함시켜 수정 제안할 수 있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져 ‘중대 제안’에 대한 북한의 검토 후 반응이 주목된다.

이날 오후 주미대사관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정 장관은 미국이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김정일 위원장의 핵포기 용의의 진실성에 대해 “앞으로 냉정하게 평가ㆍ분석해야 하고 증명 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라며 “6자회담이 열리면 그 테이블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그러나 미 정부관계자들과 면담에서 “한국 국민과 국제사회, 미국 정부가 듣고 싶어하는 요소를 북한 최고지도자가 명확하게 얘기했다는 것은 유의미하며, 북한 체제의 특성상 김 위원장의 언급은 최종ㆍ최고의 것으로 인식된다고 설명해줬다”고 전함으로써 김 위원장의 ‘진의’를 미국측에 적극 설명했음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정 장관과 로버트 졸릭 국무부 부장관간 면담에 10여분간 합류했던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미국 정부는 정 장관과 김정일 위원장간 면담에 관심을 갖고 있다”며 “한ㆍ미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북한 핵문제의 해결을 위해 공동 노력하자”고 말했다고 정 장관은 전했다.

딕 체니 미 부통령은 정 장관과 45분간의 면담에서 김 위원장과 면담 결과를 설명듣고 “6자회담을 통한 평화ㆍ외교적 해결 원칙에 따른 조속한 결과 도출을 강조했다”고 정 장관은 밝혔다.

정 장관은 그러나 김 위원장과 면담 내용에 대한 체니 부통령의 반응을 비롯한 체니 부통령과 면담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비공개키로 약속했다”며 일절 함구한 채 “저로선 충분히 제가 설명해야 할 핵심과 요점들을 전달했으며, 체니 부통령은 관심있게, 진지하게 경청한 것으로 안다”고만 말했다.

정 장관은 김 위원장으로부터 미국에 전해달라는 주문을 받은 게 있느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면담 내용을 남쪽에 가서 설명해 달라고 했다”며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에게 상세히 보고한” 내용의 청중은 “한국 국민과 국제사회, 미국 지도자를 다 포함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6자회담의 재개 시점에 대해 정 장관은 7월이나 8월 등의 언론보도에 대해 “평가할 만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며 “조속한 개최를 위해 한ㆍ미간 노력을 밀도있게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북한의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에 대한 해명 및 사과 요구와 관련, ” ‘북한은 주권국가’라고 얘기한 것이 그것을 포괄하고 북한을 협상 상대로 인정하고 있다는 게 미국측 설명인 데 비해 북한은 주권국가라고 말해준 데 대해선 평가하지만 그 부분(해명.사과)에 대해선 인식차이가 있는 것 같”며 “어떻게 보면 본질적인 차이지만, 어떻게 보면 기술적인 차이”라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