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큰 일 터질 게 있다”

2007 남북정상회담 기간 특별수행단의 일원으로 방북했던 대통합민주신당 문희상(文喜相) 상임고문은 5일 “몇 달 후 큰 일이 터질 게 있다”고 밝혔다.

문 고문은 이날 일부 기자들과 만나 방북 기간 에피소드를 소개하면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따로 얘기 한 게 없느냐”는 질문을 받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빠르면 며칠 뒤에 터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서로 이야기 하지 않기로 했다”며 함구했다.

이와 관련해 문 고문이 북한을 다녀왔고, 참여정부가 임기말에 들어서 특별한 정치적 이슈생산이 어렵다는 점에서 ‘큰 일’이란 한반도 정세와 관련된 외교.안보사안이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이를테면 3-4자 종전선언을 위한 정상회담의 전격적인 발표나 노대통령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재회동 가능성 등이 이 같은 범주에 들 수 있다는 얘기다.

김 위원장이 여건 미성숙을 이유로 서울답방을 미뤘지만, 두 정상이 ‘10.4 선언’에서 수시로 만나 현안을 협의하자는 합의를 했던 만큼 서울이 아닌 장소에서 다시 만날 수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해봄직 하다.

그러나 문 고문측은 발언 내용에 관심이 집중되자 “문 고문이 농담한 것 같다”며 “특별한 내용이 있는 것인지 다시 확인해 보니 ‘있긴 뭐가 있느냐’고 하더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