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연내 방북 김정일 면담 추진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은 6자회담 당사국 공식방문 일정의 일환으로 빠르면 연내에 북한을 방문,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을 만나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촉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의장은 일본 방문 이틀째인 이날 숙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6자회담 타결에 따라 일본, 중국 방문에 이어 미국과 러시아도 방문할 계획”이라며 “당의장으로서 할 일이 있으며 미국을 다녀온 뒤에 북한도 방문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북한을 방문해서 전달할 메시지에 대해 “미.일.중.러 강대국 사이에서 북한도 변화를 모색해야 한다”면서 “북한이 서울 답방을 약속했던 만큼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을 얘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은 “빠르면 연내에 아니면 연초에라도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고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향후 문 의장의 방북이 실현될 경우 사실상 대북 특사의 역할까지 겸할 것인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 의장은 이어 이번 방일 성과에 대해 “6자 회담의 타결이 일본측에 경제적으로 도 이득이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며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에게 ‘철의 실크로드’의 경제적 효과에 대해 설명하자 깜짝 놀랬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또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외상을 면담한 자리에서 한일 무비자 방문기간의 연장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뜻도 전달받았다”고 소개했다.

특히 마치무라 외상이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국정감사 활동의 일환으로 독도를 방문을 한 것에 대해 사실상 유감의 뜻을 표명한 사실도 뒤늦게 알려졌다.

열린우리당 관계자는 “마치무라 외상이 ‘이런 자리에서 말하기에는 적절치 않지만 한국 국회 국방위 소속 의원들이 독도를 방문해 걱정스럽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마치무라 외상은 5일 문 의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문 의장이 강제징용자 유골 봉환 문제, 북관대첩비 반환, 한일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등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자 면담 말미에 굳은 표정으로 독도 문제를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문 의장은 “그런 정치 현안은 더 이야기 하면 커지기만 하니까 그만하자”고 응수했으며 한국측 방문단의 한 참석자는 “그런 이야기는 한국에 가면 10배로 문제가 커진다”며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는 박기춘(朴起春) 수석사무부총장, 김명자(金明子) 의원,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이 배석했다.

한편 게이단렌(經團連)의 오쿠다 히로시(奧田碩) 회장은 “대한투자를 늘려 달라”는 문 의장의 요청에 “구체적인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한국의 강성노조 때문에 많은 일본기업들이 불안해 하는게 문제”라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