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북일 국교정상화 지원 다할 것”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은 6일 “일본이 경제력에 걸맞은 국제사회의 지도국으로서 제 역할을 다하려면 주변국의 신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일본기자클럽에서 열리는 오찬 연설에 앞서 미리 배포한 원고를 통해 “일본은 과거 군국주의로 인한 피해국 국민들에 대해 책임지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북미, 북일 관계의 개선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한 필요조건”이라며 “답보상태에 있는 북일관계를 개선하고 국교정상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과 지원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6자회담 타결과 관련, “공동선언 채택은 역사적 의미가 크다”며 “6자 회담의 구체적인 후속조치에 대한 일본 정부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한다”고 강조햇다.

문 의장은 일본 방문 이틀째인 이날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과 연립여당인 공명당을 각각 방문해 양국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 뒤 오기 지카게(扇千景) 참의원 의장 주최로 열리는 만찬에 참석한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