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中 단체관광에 금강산 제외 요청

문화체육관광부는 중국 관광객의 북한 지역 단체 관광 때 우리측 자산이 있는 금강산 관광지구의 내금강, 외금강, 해금강 등을 관광 대상 지역에서 제외하도록 중국 측에 협조 요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와 관련, 유인촌 장관은 지난 11일 주중한국대사관을 통해 중국의 관광 정책 담당 부처인 중국 국가여유국에 공한을 보내 북한이 온정각, 문화회관 등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자산을 동결, 몰수한 것은 계약 위반임을 설명하고 북측이 위법 행위를 철회하도록 협조해줄 것도 요청했다.


문화부 관계자는 “작년 10월 중국 국가여유국과 북한의 국가관광총국 간에 합의된 북한 관광 실시에 관한 양해 비망록에 의해 올해 4월 중국의 북한 단체 관광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며 “중국의 단체 관광이 문제의 금강산 지역에서는 이뤄지지 않도록 사전에 협조를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