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타폰 “6자회담 ‘北인권·납북자’문제 제기돼야”

▲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연합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13일 “6자회담 참가국들이 협상에서 납북자와 북한인권 문제를 포괄적으로 제기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일본을 방문중인 문타폰 보고관은 “6자회담의 주요 의제는 핵문제지만 북한인권에 관한 우려도 완전히 무시될 수 없다”고 지적하며 “협상에서 인권을 함께 다룰 여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이날 보도했다.

문타폰 보고관은 “북한과 국경을 접한 나라가 탈북 난민을 북한으로 강제송환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북한 정부에 강력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나라들이 강제 송환된 탈북자들을 처벌하지 말도록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도쿄에서 일본인 납북자 가족을 면담한 뒤 “납북자 문제는 이미 정부 관리들과 국제기구들에 의해 충분히 제기됐다”며 “이제 북한이 이에 응답할 차례”라고 말했다.

이어 “납북자 가족들은 매우 구체적인 결과를 원하고 있다”면서 “그동안 국제사회가 많은 결의와 회의를 통해 이 문제를 제기했지만 가독들은 이에 대한 결과를 얻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정일은 지난 2002년 북한 공작원들이 1970~80년대에 일본인 13명을 납치했다고 시인한 바 있다. 북한은 납북 사실을 시인한 후 5명의 일본인들을 본국으로 송환했고 나머지 8명은 사망했다고 밝혔다.

한편 문타폰 보고관은 지난 2004년 유엔의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으로 임명된 뒤 북한인권과 관련해 두 번째 보고서를 현재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할 준비를 하고 있다. 그는 북한 내 인권 실태 조사를 위해 북한 방문을 여러 번 요청했으나 북한은 이를 거절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