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타폰 “北 식량난으로 인권상황 악화”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10일 북한에서 식량난이 가중되면서 주민들의 인권상황도 악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미국의 소리(VOA)방송과 인터뷰에서 “현재 북한에서는 식량과 비료 부족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고, 장사를 비롯한 자본주의 활동을 벌이는 주민들에 대한 단속도 엄격해졌다”며 “식량 부족이 인권상황 악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해 북한 주민들의 생존권적 인권이 최근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음을 강조했다.

문타폰 보고관은 “북한 당국의 자세 변화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북한이 국제사회에 대한 개방과 교류의 폭을 넓혀 지속적인 경제발전을 이루면서 동시에 인권상황도 개선할 수 있길 바라며 이는 모두에게 득이 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송환된 탈북자들에 대한 처벌도 최근 더욱 가혹해지는 등 북한의 인권상황이 전반적으로 악화되고 있다”며 “두 건의 송환된 탈북자 사례에 대해 관대한 조치를 요청하는 서한을 최근 북한 당국에 보냈다”면서 이 같은 내용을 오는 10월 유엔 총회에 제출할 보고서에 담을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북한 당국은 제네바주재 북한대표부를 통해 전달되는 문타폰 보고관의 서한을 거부하고 있지만 보고관은 계속해서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여러 건의 사항을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문타폰 특별보고관은 탈북자 문제와 관련, “취임 이래 지금까지 한국, 일본, 몽골에서 주로 현지조사 활동을 벌였지만 내년에는 조사 대상국들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특히 탈북자 유입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는 동남아시아 지역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정치공세와 선별성, 이중잣대의 산물’이라고 비난한 북한의 주장에 대해 공식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서 “나는 어떤 특정 국가에 소속되거나 직무와 관련해 특정 국가의 로비를 받지 않는 독립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고 북한 당국에도 최대한 공정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