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북핵 안보리회부 사태악화시킬 것”

문정인(文正仁) 동북아시대위원장은 6일 “북핵 문제를 유엔 안보리 회부하는 것이 문제해결의 전부가 아니다”며 “오히려 사태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오전 불교방송 라디오에 출연, 이같이 밝히고 북핵문제의 안보리 회부 가능성에 대해서는 “중국과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하면 실익이 없으며 6자회담 차원에서 해결되지 않는다면 안보리로 간다고 해서 해결되는 것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북미간 감정고조에 대해 “미국측의 인내에 한계가 오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한 뒤 “북한의 전략적 결정이야말로 현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는 최대의 카드”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벼랑 끝 외교’가 부시 행저부에는 약발이 안먹힐 것이라는 점을 북한이 알아야 할 것”이라며 “결국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6자회담 재개문제와 관련, “상황이 어려워진 지금 결국 한국 정부의 역할밖에 없다”며 “북한은 어려움에서 벗어나도록 만들어줄 수 있는 최고의 국가는 한국이라는 점을 이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북한의 핵실험 준비설과 관련해서는 “북한이 만약 핵실험을 하면 모든 카드를 다 쓴 것으로, 우리도 남북관계를 중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가장 큰 희생자는 북한이 될 것”이라고 전제, “마지막 카드를 그렇게 쉽게 쓰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위원장은 한.미 정상회담 시기와 관련, “빠를수록 좋으며 지금 국면은 한국이 적극적인 외교를 전개해야 할 때”라며 “6월 적당한 시기에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해 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의미가 있고 그 다음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6월 하순에 서울을 방문하니까 이런 정상외교를 통해 뭔가를 만들어 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북 특사 파견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이) 당국자 회담부터 나와야 할 것”이라며 “거기서 핵문제까지 얘기할 수 있는 것이지 왜 특사가 필요하고 배후접촉이 필요하냐”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