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남북보다 4자 정상회담 가능성 커”

문정인 외교통상부 국제안보대사는 6일 현 시점에서는 남북 정상회담 보다는 남북한과 미국.중국 등이 나서는 4자, 또는 러시아와 일본까지 포함하는 6자 정상회담의 가능성이 더 크다고 밝혔다.

문 대사는 이날 불교방송 ‘조순용의 아침저널’과 가진 인터뷰에서 “정부 입장에서는 양자 정상회담 보다는 한반도 평화체제와 동북아 다자안보협력체제 구축과 관련해 4자, 만약 가능하다면 6자 정상회담을 생각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북.미 정상회담이나 남북 정상회담의 가능성은 그렇게 큰 것 같지 않다”고 전망하고 ‘4자 정상회담이 더 가능성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 대사는 빌 리처드슨 미국 뉴멕시코주 주지사가 오는 8일 방북할때 조지 부시 대통령의 친서를 가져갈 가능성에 대해 “공식 친서를 지참할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면서도 “부시 대통령이 진정한 의미에서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메시지를 구두로 전할 가능성은 많다”고 전망했다.

그는 리처드슨 주지사의 방북때 빅터 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동행하는데 대해 “평양에서 관계자들에게 북한과 관계 개선을 하고 싶다는 미 행정부의 참된 의도를 직접 전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빅터 차 보좌관의 방북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문 대사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타결에 언급, “한미 FTA는 한.중.일 3국간의 동북아 FTA를 가져 오는데 좋은 기재로 작용할 것”이라며 “한.중, 한.일 FTA는 한미 FTA보다 시간이 많이 걸릴 것으로 보지만 한.중.일 3국 FTA는 그 수준이 좀 낮더라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