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NLL문제 북이 제기하면 논의”

제2차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장인 문재인 청와대 비서실장은 13일 “이번 정상회담에서 원하든 원치않든 NLL(북방한계선)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말했다.

문 실장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정상회담 의제를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문 실장은 NLL재설정 문제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최성 의원의 질의에 “의제에는 저희가 희망하는 것이 있고 우리가 희망하든 안하든 북측이 제기할 것으로 예상하는 것이 있다”며 “NLL 같은 경우는 우리가 희망안해도 북측이 제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 실장의 이같은 발언은 NLL 재설정 문제를 남측이 먼저 꺼내지는 않겠지만 북측이 제기하면 논의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돼 논란이 예상된다. 한나라당은 현재 `NLL은 영토주권에 관한 문제로, 절대 양보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문 실장은 또 북측이 NLL문제를 제기하면 공동어로수역 조성 등을 대안으로 제시해 대응할 것임을 내비쳤다.

그는 “(북측이) 제기해오면 이화영 의원과 장영달 의원께서 말한 것과 같은, 그런 복안으로 임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질의에서 이 의원은 “공동어로 수역을 조성하고 해주직항을 허용하는 쪽으로 제안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고 장 의원은 “남북 수역을 같은 면적으로 남북 어민이 평화롭게 이용할 수 있는 평화어로수로지역을 제안한 적이 있는데 참고해달라”고 당부했었다.

한편 문 실장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후보시절 후원자였던 박연차 태광실업(신발업체) 회장의 정상회담 특별수행원 포함 논란과 관련, “신발산업의 북한 진출 문제도 중요한 항목 중 하나다. 정치적 고려는 전혀 없었다”면서 특별수행원 재검토 가능성에 대해선 “고려할 문제가 아니다”고 일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