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NLL문제 논의 가능성 없지 않다”

제2차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장인 문재인 청와대 비서실장은 13일 “이번 정상회담에서 원하든 원치 않든 NLL(북방한계선)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말했다.

문 실장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정상회담의 의제를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문 실장의 이 발언은 NLL 재조정 문제가 정상회담의 의제로 채택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한나라당은 현재 “NLL은 영토주권에 관한 문제로, 절대 양보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다만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정상회담에서 모든 문제를 다 논의할 것이다. 북핵문제도 물론 논의할 것”이라면서도 NLL 문제에 대해선 “정식과제로 될지 알 수 없다”며 유보적 태도를 보였다.

한편 문 실장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후보시절 후원자였던 박연차 태광실업(신발업체) 회장의 정상회담 특별수행원 포함 논란과 관련, “신발산업의 북한 진출 문제도 중요한 항목 중 하나다. 정치적 고려는 전혀 없었다”면서 특별수행원 재검토 가능성에 대해선 “고려할 문제가 아니다”고 일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