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MB정권, 일방적 北 선제행동만 요구”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26일 국회에서 크리스토퍼 힐 전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만난 자리에서 “이명박 정권에서 남북관계의 경색이 타개되지 않고 악순환을 겪어왔다”고 말했다고 진성준 캠프 대변인이 이날 전했다.


참여정부 시절 6자회담 미국 측 수석 대표였던 힐 전 차관보는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문 후보와 인연을 맺은 바 있어 이날 만남이 이뤄졌다.


문 후보는 “이명박 정권의 북핵문제 접근방식은 9·19 공동성명의 ‘말 대 말’, ‘행동 대 행동’ 원칙을 위배하고, 일방적으로 북한의 선제행동만을 요구했다”면서 “회담에서 논의할 이슈를 회담 개시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면서 정말 회담을 할 의사가 있는지 의문을 품게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9·19 합의와 2·13 합의가 6자회담을 재개하거나 북핵문제를 협의할 때 하나의 기준이 될 것”이라며 “6자회담은 북핵 문제 해결은 물론 동북아 문제를 논의하는데도 기준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 핵상황이 매우 위중하다”며 “대통령에 당선되면 한미관계, 남북관계, 북미관계의 선순환을 통해 북핵 문제의 실질적 해결을 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대선)은 TV를 통한 토론이 판세를 좌우하는 것 같다”며 “어느 분이 대통령이 되든 아마도 한미관계는 변함이 크게 없을 것이라 예상된다”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어느 후보가 당선되든 미국과의 관계는 변함이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