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보+평화’ 두 마리 토끼 잡기 공들여

서해 북방한계선(NLL) 논란 등으로 인해 보수진영에서 대북정책이 너무 급진적이라는 평가를 받아온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가 1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강원 지역을 방문해 안보와 평화 대통령 이미지를 동시에 구축하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문 후보는 1일 강원도 고성 ‘노크 귀순’ 사건이 발생한 22사단 GOP를 방문한 데 이어 2일에는 ‘강원 미래전략발전 포럼’에 참석, 금강산 관광 재개는 물론 강원도를 제주도와 같은 ‘평화특별자치도’로 발전시키겠다는 공약을 쏟아냈다.   


그는 “민주정부는 서해에서 전투를 벌이면서도 개성공단의 기계를 돌리고 금강산 관광으로 강원도 경제를 살렸다”면서 “새누리당은 평화와 안보, 경제까지 망쳤다. 나는 6.25전쟁 때 북한 체제가 싫어 피란 온 피란민의 아들이고 특전사 군복무로 국방의 의무를 다해 안보를 가장 잘할 수 있는 후보가 바로 나 문재인이라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자신의 안보 정책은 남북간 화해 협력을 통해서 달성될 것임을 분명히 했다.그는 “이명박 정부 들어 금강산 관광과 이상가족 상봉, 남북 도로 연결사업이 멈추었다면서 “당선되면 인수위 시절부터 북한에 특사를 파견해 취임식에 북측 인사를 초청은 물론 금강산 관광과 이산가족 상봉을 신속하게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북 정상회담도 여름을 넘기지 않고 진행하겠다고도 했다. 6·15선언을 전후로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후보는 이어 강원도를 ‘남북한 협력성장 특별지역’으로 지정해 남북협력 사업을 주도하도록 하고, ‘남북 강원도’를 하나로 만들어 협력성장의 전진기지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를 위해 ▲솔잎혹파리 공동방역 등 남북한 산림자원 공동 관리와 이용 ▲북한강 수자원 공동이용 ▲북한의 동해안 어장 우리 어민들이 조업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후보는 남북간의 협력과 신뢰가 쌓이면 철원에는 개성공단 같이 북한 노동자들이 출퇴근하는 평화산업단지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을 위해 남북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평화올림픽’ 구상도 제시했다. ‘평화올림픽’ 추진을 위해 북한 선수단 참가, 공동응원, 단일팀 구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남북의 협력 추진, 이를 위해 북한에 장비 지원, 코치진 파견, 합동훈련 등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