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선출마 선언…”전쟁 불안에서 해방”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17일 오후 2시 서울 서대문 독립공원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 자신의 대북정책 구상을 밝혔다.


문 상임고문은 이날 대북정책과 관련, “전쟁의 불안에서 한반도를 해방시키겠다”면서 “새누리당 정권 아래서 분쟁과 대결로 얼룩졌던 휴전선과 NLL 일대를 평화경제 지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대중 대통령의 6.15공동선언과 노무현 대통령의 10.4남북정상선언을 남북 양측이 책임 있게 지키고 이행하도록 하겠다”며 “개성공단을 확장하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여 금강산과 설악산, 평창을 연결하는 국제관광특구를 만들어 적극 키우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군사대결지대를 공동이익을 창출하는 경제지대로 전환하여 부모들이 안심하고 자식을 군대 보내는 안보환경을 만들겠다”고도 했다. 북핵문제와 관련, 문 상임고문은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겠다”며 “북한의 핵을 용인할 수 없다는 확고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 대화와 협상을 통해 반드시 핵을 포기하도록 만들겠다”고 자신했다.


이어 “실종된 6자회담을 재개하고 대한민국의 주도적 역할을 복원하겠다”면서 “6자회담과 남북관계 복원, 평화체제 구축작업을 병행 추진하여 한반도에 평화와 공동번영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가고, 그 속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겠다”고 밝혔다.


대외정책에 대해서는 “모든 대외정책의 출발은 튼튼한 국방력입니다. 대한민국 군을 강하고 유능한 군대로 만들겠다”며 “미국과의 관계를 더욱 건강하고 바람직한 관계로 발전시키고, 중국과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들과도 호혜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 상임고문은 이날, ‘지나친 경쟁과 소외, 양극화의 살벌한 세상 대신 사람들이 서로 믿고 협력하여 함께 더 큰 성장을 이루는 나라, 그리고 그 결과를 공유하여 지속가능한 삶의 토대를 만드는 나라’와 ‘북한과도 신뢰와 협력의 토대 위에 평화와 공동번영을 이루는 나라가 제가 꿈꾸는 나라’ 등의 ‘상생과 평화의 새로운 대한민국’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