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노무현·김정일 단독 회담 없었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는 15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김정일 비밀회담 및 비공개대화록’이 있다는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의 의혹제기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 간 배석자가 없었던 두 사람만의 회담이나 회동은 없었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영등포 민주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역사적인 10·4 정상선언을 낳은 남북정상회담은 당연히 양측의 배석자가 있었고, 그 대화록은 당시 국정원과 통일부에 의해 실제의 대화내용 그대로 풀 워딩으로 작성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 후보는 12일 평택 해군 2함대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비공개 대화록’ 의혹에 대해 “사실이라면 돌아가신 노무현 전 대통령 대신 제가 사과드리겠다”며 전적으로 책임을 지겠다고 말한 바 있다.


문 후보는 이어 “그런 회담 또는 회동의 녹취록이라는 것이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며 “(단독 회담이 아닌 공식적인) 대화록을 직접 확인했고, 국정기록으로 남겼다”고 부연했다.


이어 “과거의 전례로 보면 사실여부가 규명되지 않은 채 선거에서 묻고, 선거가 끝난 후에서야 사실이 밝혀지는 (식으로 되풀이될) 공산이 크다”며 “선거 때마다 되풀이되고 있는 새누리당의 나쁜 정치본색”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10·4 공동선언에서 NLL 남북공동어로구역 합의에 대해 “대단히 훌륭한 합의였다”며 “NLL선을 기선으로 등거리 또는 등면적 합의를 했다는 것 자체가 NLL 재획정을 요구했었던 북한의 주장을 막고 기존 NLL선을 고수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15일 노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며 해당 자료를 공개하고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가 국정조사를 수용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황우여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NLL을 지키다 호국용사들이 순국한 마당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에 대해 변경 가능하다는 내용의 언급을 했다면 이것을 1급 비밀로 지정해 감출 게 아니라 국민에게 알리고 국민의 뜻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료 보관하고 있는 기관은 노 전 대통령이 NLL에 대해 언급한 내용을 발췌, 공개해 국회가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요구한 국정조사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