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장, “열린우리당-조선노동당 교류해야”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은 13일 “남북 정상이 만나서 7천만 겨레의 공존공영을 위한 대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조속한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북한측에 제의했다.

문 의장은 또 망국적인 지역구도를 깰 수 있는 선거제도의 개혁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회담을 제안했다.

문 의장은 이날 정기국회 원내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북측은 하루라도 빨리 2차 남북정상회담에 나서야 한다”면서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체제를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시기와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만나야 한다”고 밝혔다.

또 문 의장은 “우리당과 조선노동당의 당 대 당 교류.협력을 제안한다”면서 “남북 집권당이 교류함으로써 민족 내부의 신뢰를 높이고 평화와 번영의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의장은 “남북 국회회담도 개최해야 한다”면서 “이 같은 민족적 과제의 성사를 위해 북한 방문을 추진할 것이며, 집권당 대표로서 민족과 국민의 운명을 가름하는 대전환기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 “우리가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개혁의 화두는 망국적 지역주의 타파”라면서 “지역구도 해체의 관건은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선에 있고, 우리는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어떤 기득권도 포기할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도농혼합 선거구제든, 권역별 비례대표제든, 아니면 독일식 정당명부제이든 모든 것을 열린 마음으로 논의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국회 선거제도개선 특위’를 설치해야 하며, 이와 관련된 기본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야 정당대표회담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우리당과 정부는 지역주의를 깨뜨리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면서 “지역주의 극복이라는 정치개혁의 마지막 과제를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한나라당에 대해 “대안 있는 비판을 바탕으로 협력의 정치를 함께 펴나가자”고 촉구한 뒤 “우리당은 대통령이 제안한 국민대통합 연석회의의 성공을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의장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국민연금법 개정안, 쌀협상 비준동의안, 사립학교법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국회 차원에서 여야가 모두 참여하는 양극화 대책 특위를 빠른 시일 내에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문 의장은 “정기국회에서 부동산 대책을 위한 관계법령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비로소 부동산 시장이 제도적으로 안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