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북 위협발언 누구도 용납 못해”

문성근 민주통합당 대표 대행이 ‘혁명무력의 특별행동이 곧 개시된다’는 북한의 대남 위협 발언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24일 비판했다.


그는 이날 ‘남북관계 위기국면 관련 긴급 성명’을 통해 “국제사회도 우리 시민사회도 북의 대남 위협발언은 한반도 평화를 지킨는데 하등의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행은 “지난 10년 민주정부 시절에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해왔는데 이명박 정부 들어 4년 만에 모든 것이 과거로 돌아가 버렸다”면서 “남과 북이 서로를 향해 위협발언을 하고 군사적 위협을 가하면서 위기의 상승효과를 낳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화와 평화의 자세만이 남과 북 공동의 번영과 통일을 여는 유일한 열쇠”라며 “북한 새 지도부는 군부 중심의 강경책을 벗어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명박 정부의 안보 무능, 대북강경 일변도 정책이 불안과 위기 상황으로 몰고 온 가장 큰 이유”라며 “정부는 대북 강경정책을 폐기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의 공존과 상호번영을 위해 6자회담 틀이 복원되도록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위기가 파국으로 치닫지 않도록 민주당은 북한과 대화를 열기 위한 초당적 행보를 해 나갈 뜻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23일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 명의의 통고로 “역적패당의 분별없는 도전을 짓부셔버리기 위한 우리 혁명무력의 특별행동이 곧 개시된다”고 협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