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조작?…합참의장 “명예훼손, 고소장 제출”

이상의 합참의장은 14일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자신이 ‘문서조작’을 지시했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에 반발하며, 관련 보도를 한 언론사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해 파장이 예상된다.


이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군의 조치 중 잘못된 점에 대해서는 겸허한 마음으로 수용하고 대체적으로 수긍하지만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자신은 만취해 서류를 허위조작한 일이 없다”며 감사원 발표와 일부 언론보도를 반박하고 나섰다.


이 의장은 천안함 사건 당일인 3월 26일 밤 국방부 지휘통제실을 비웠다가 늦게 복귀한 뒤 정상지휘한 것처럼 문서를 조작했다는 감사원의 감사내용에 대해 “사건 당일 밤 지휘는 정상적으로 이뤄졌으며 문서를 조작한 사실도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어 “밤을 새워서라도 명쾌하게 일대일로 기자들에게 의문을 풀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의장은 “오늘 관련 보도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전하면서 “저의 군 생활의 급소를 찌른 것으로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이다. 이 문제는 전역 후에도 끝까지 단호하게 대응 하겠다”며 말했다.


지휘통제실을 벗어났다는 내용에 대해 그는 “3시간 정도 자리를 떠나 집무실에서 휴식을 취했다. 지휘관은 전시에도 잠을 자면서 한다. 이탈의 개념은 역내를 벗어나는 것인데 집무실에는 지통실에 있는 것보다 훨씬 많은 통신장비가 있다”고 해명했다.


또한 이 의장은 “국방부에 통보된 감사원의 서류에는 ‘형사처벌’이란 말이 한마디도 없었다”면서 “감사원장이 국회에서 12명의 형사처벌을 언급한 것은 잘못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장은 감사원 직무감사 결과에 대해 “감사원이 국방부에 위임한 사항은 재심 요청을 못하도록 감사원법에 명시되어 있다”며 “감사 결과가 왜 그렇게 나왔는지 토론이나 한 번 해보자는 내용의 개인 서한을 오늘 중으로 감사원장에게 보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군의 특수성이 깊게 검토되지 않고 사전에 대화가 없었던 점에 유감을 표명한다”며 감사결과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원 대변인은 “감사원 감사 결과가 사법적인 조치는 아니며 정부기관인 감사원이 한 것으로 처분도 국방장관에게 일임한 사항”이라며 “군이 지나치다고 이야기한 부분은 오늘 오후쯤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우려하는 것은 정부기관 간에 ‘다툼’처럼 보이지 않도록 신경을 쓰고 있다”며 “초기 보고 및 대응 등에 대한 지적은 수용할 수 있지만 구체적으로 개개인에 관한 것, 세부적인 조치에 관한 것에는 의견을 달리할 수 있다. 이 부분에서는 매우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