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국현 “北 지난 7년간 고립… 中 準식민지”

▲ 문국현 창조한국당(가칭) 대선후보

문국현 창조한국당(가칭) 대선후보는 29일 “남북한의 평화정착은 미∙북관계가 결정적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날 한국인터넷신문협회 주최 17대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문 후보는 ‘집권 시 평화정착 프로세스를 이어갈 것인가’는 질문에 “남북의 평화에 대한 신뢰 쌓기는 참여정부의 성과”라면서 “하지만 남북만의 대화로만 간다면 국제사회의 의심을 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후보는 통일문제에 대해 “온 국민의 소원이자 대한민국 재도약에 있어서 네트워크가 중요하다”면서도 “대한민국인 힘으로만 되는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의 지지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집권 이후 미∙북관계가 냉각됐지만 지금 좋은 쪽으로 바뀌고 있어 집권 후 내년 중에 미∙북수교를 반드시 이뤄내겠다”며 “미∙북수교는 북핵, 군사대치, 경협, 러시아 자원 사용 등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 패널이 “우리 생존의 문제를 미국 일본 중국에게 왜 맡기려고 하는가”라고 지적하자 문후보는 “북 핵무기를 우리 남쪽의 힘만으로 제거할 방법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의 군사 대치 상황을 과소평가할 수 없고, 문서상의 합의로 바꿔질 수가 없다”면서 “북한은 지난 7년간 고립되며 중국의 준 식민지가 돼 가고 있다. 그런 상황을 인식해달라”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1년 전만 해도 이것이 불가능해 보였는데 지금은 핵무기 불능화가 합의됐고 내년 중 내가 대통령으로 수교를 이끌어 낼 것”이라며 “국제사회에서 남북문제 빅뱅은 모두 한꺼번에 통합처리 방식을 추진한다. 이 빅뱅방식으로 수교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북핵문제가 해결 국면에 접어들고 있고 미북관계 정상화 역시 급물살을 타고 있는 만큼 북핵을 둘러싼 남북 평화정착 역시 포괄적으로 해결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라크 자이툰 파병 연장에 대해서 문 후보는 “자이툰 부대는 국제사회에서 정당성을 잃어가고 있다”면서 “여론이 이라크 전쟁에 대해 호의적이지 않다. 연장한다는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반대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