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광위, 금강산관광 지속 논란

국회 문화관광위의 24일 한국관광공사 국정감사에서는 북한의 핵실험 이후 논란이 되고 있는 금강산 관광사업이 도마 위에 올랐다.

열린우리당은 금강산 관광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관광공사를 상대로 금강산 관광사업이 꾸준하게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한나라당은 대북 포용정책을 재검토하는 차원에서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맞섰다.

우리당 강혜숙(姜惠淑) 의원은 “금강산 관광은 정치적, 경제적 측면을 떠나 한반도 평화의 상징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사업 지속의 당위성을 갖는다”며 “금강산 관광은 군사분계선 개방, 비무장지대 지뢰제거, 북한군 후방 이동 등 성과를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또 “지난해 금강산 관광객은 30만명이었고, 누적 관광객은 100만명을 넘어섰다”며 “국민이 원하는데 정치권에서 정치적 입장만 내세우면서 사업을 중단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김학원(金學元) 의원은 “금강산 관광을 통해 현금이 북한으로 들어가고, 그 돈이 북한 주민들에게 지급된다는 보장이 없는 이상 이를 중단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유엔을 통한 국제공조와 함께 북한에 대한 미지근한 정책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최구식(崔球植) 의원도 “금강산 관광 대가로 북측에 지급한 금액은 4천569억원”이라며 “이 돈이 북핵 등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흘러들어갔다고 의심할 수 있다”고 대책을 촉구했다.

최 의원은 또 관광공사가 지난해 백두산 시범관광을 위해 북한에 도로 개보수 명목으로 50억원 상당의 도로포장 재료를 제공한 뒤 올해 44억원 상당의 부자재를 추가로 지원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북한이 우리가 지원한 현물을 원 목적에 전부 사용하지 않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김충환(金忠環) 의원은 “열린우리당 중앙위원 출신인 관광공사 감사 강모씨의 업무추진비 카드사용 내역을 확인한 결과 월평균 10여 차례씩 여의도의 유흥주점과 음식점에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감사 업무추진비를 여당 관계자들을 접대하는데 사용한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