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항공기 1대 백령도 추락…北정찰 목적 가능성도

국적이 확인되지 않은 무인항공기 1대가 백령도에 추락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국군기무사령부는 이날 “어제 오후 4시쯤 백령도에서 무인항공기 1대가 추락했다”며 “군 당국이 이 비행체를 수거해 정밀 감식 중”이라고 밝혔다.


이 무인항공기는 지난달 24일 경기도 파주 야산에서 추락한 채 발견된 것과 기체가 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 당국은 이 무인항공기가 전날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에서 500여 발의 포탄을 발사한 이후 추락했다는 점에서 정찰 목적의 북한 무인항공기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북한은 지난 2010년 8월 9일 NLL로 해안포 110여 발을 발사한 뒤 저녁 무렵 무인항공기를 띄워 백령도와 연평도 인근을 정찰했었다.


북한은 중국의 무인비행기(D-4)를 도입, 자체 개조해 만든 무인항공기 ‘방현-Ⅰ·Ⅱ’를 최전방 부대에 배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방현 무인항공기는 길이 3.23m, 고도 3㎞, 최대 시속 162㎞로 작전반경이 4㎞에 달한다. 유사시 20∼25㎏의 폭약도 장착할 수 있으며 휘발유 엔진으로 낙하산을 펼쳐 지상에 착륙하도록 개발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