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샤라프 “칸박사 北에 원심분리기 보내”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은 23일 파키스탄 ‘핵개발의 아버지’로 불리는 압둘 카디르 칸 박사가 “1990년대초부터 북한에 (고농축 우라늄 제조에 사용되는) 원심분리기 본체와 관련부품, 설계도를 보냈다고 말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관저에서 교도통신과 단독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교도통신은 사실상의 핵보유국인 파키스탄의 대통령이 칸 박사가 북한에 핵기술을 이전했다고 확언한 것은 처음이라면서 이번 발언은 북한이 플루토늄뿐 아니라 그간 일관되게 부인해왔던 우라늄 농축에 의한 핵개발에도 큰 관심을 보였음을 뒷받침하는 것이어서 6자회담 향방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칸 박사가 제공했다는 원심분리기의 수량에 대해선 “모른다”면서 설령 북한이 핵폭탄을 제조했다고 해도 칸 박사는 우라늄농축 부분에만 관여한 것이며 “나머지 (기술은 북한이) 파키스탄 이외로부터 얻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칸 박사가 우리에게 밝힌 것을 일본을 포함한 모든 관계국에 전달했다”며 “일본은 유일 피폭국이고 (북한의 핵문제에) 민감한 것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칸 박사가 북한 방문시 핵 기폭장치 3개를 목격했다는 미국 언론보도와 파키스탄이 북한에 핵기술을 제공한 대신 북한으로부터 미사일기술을 받았다는 일각의 추측도 강력 부인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