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력한 지도자가 사회 후퇴시켜 불만”

2일 아침 소형 목선을 통해 일본 아오모리(靑森)현 후카우라(深浦) 항에 도착한 북한 주민 4명의 탈북 경위가 일본 경찰의 조사 결과 속속 밝혀지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현재 아오모리현 경찰소에 보호중인 이들은 부부 관계인 50대 후반 남성과 60대 초반 여성, 아들인 30대와 20대 후반 남성으로 구성된 4인 가족이다.

이 중 아버지만 일본어와 중국어를 조금 구사하고 나머지 3명은 일본어를 전혀 하지 못해 조사는 통역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 아버지는 어부 출신, 장남은 전문학교 학생, 차남은 문어잡이 어부로 이들은 모두 공민증(북한 신분증)과 소액의 돈을 소지하고 있었다. 오랜 항해로 굶주렸던 탓인지 당국에서 제공하는 도시락 등 식사를 남김없이 먹었다고 한다.

지난 5월 27일 청진항을 출발했다는 이들 가족은 처음에는 북한 만경봉호가 입항해온 니가타(新潟) 항을 목표로 삼았다. 그러나 일본 열도를 따라 북상하는 쓰시마 해류에 밀려 청진에서 약 850km 떨어진 아오모리 앞바다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어부에게 발견 당시 아버지는 더듬거리는 일본어로 “니가타가 어느 방향이냐”고 물었다고 한다.

이들은 “나흘간 악천후로 인해 배에 바짝 달라붙어 있어야 했다. 짙은 안개로 인해 주변도 보이지 않았다. 밥도 먹을 수 없고, 이야기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다들 필사적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도중에 몇 척의 배와 스쳐 지나갔다. 육지가 보이고 나서야 마음이 놓였다”고 말했다.

이들은 “(북한에서는) 생활이 괴롭고, 하루 걸러 빵을 먹는 것이 다였다. 이대로 있다가는 다 굶어죽을 것 같았다. 어렵게 배도 샀지만, 사는 것이 너무 힘들었다”면서 극도로 궁핍한 식량 사정이 직접적인 탈북 사유임을 밝혔다.

“북한에는 자유가 없어서 탈출을 결정했다. 처음에는 한국에 갈 계획이었지만 국경 경비가 삼엄해 일본으로 향했다”고도 밝혔다.

탈출에 이용한 배는 선박조종 면허를 갖고 있는 차남이 어렵게 구입한 것이다. 이들이 타고 온 길이 7.8m, 폭 1.8m의 목선에는 경운기에 사용하는 작은 엔진 2개와 플라스틱 기름 탱크, 길이 3~4m의 노, 독약이 든 유리병 등이 실려 있었다. 또 의류와 소시지 등의 식료품도 실려 있었다고 한다.

이들은 또 수사당국에 북한 체제에 대한 불만과 한국으로의 망명을 희망하는 자필 탄원서를 제출했다.

한글로 작성된 탄원서에는 “(북한에서) 무력한 지도자가 사회를 후퇴시킨 것에 대한 의문과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 통제가 강화된 생활에 (아들 2명의) 장래에도 불안을 느끼게 됐다. 같은 민족이고 말이 통하는 한국으로 보내 줬으면 좋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한다.

이들 가족이 육로를 통하지 않고 바다를 통한 탈출을 선택한데는 최근 들어 중국을 경유하는 탈북비용이 급등했기 때문인 것 같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전했다.

“육로를 통한 탈북은 국경경비대에 대한 뇌물과 탈북 브로커에 대한 보수 등 한국 돈으로 최저 50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든다”며 “북한 주민 평균 연수입의 50배에 해당하는 거금”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한편, 한일 양국의 외교장관은 3일 제주도에서 가진 양자회담에서 “탈북자 문제가 인도적 원칙과 당사자들의 희망에 따라 처리돼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큰 문제가 없는 한 이들이 한국으로 오게 될 것임을 시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