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북핵 타결, 한국 신용등급에 긍정적”

신용평가기관 무디스가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타결이 한국의 신용등급 평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5일 보도했다.

무디스 관계자는 “이번 6자회담 타결로 인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큰 돌파구를 열게 됐다”고 평가하면서 이 같이 밝힌 뒤 “(신용등급 상향 여부의 결정을 위해) 향후 몇 달간 협상 진행 결과를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무디스는 지난해 4월 한국의 신용등급 상향 조정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무디스는 한국에 대해 지난 2002년 이후 줄곧 ’A3’ 등급을 유지해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