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서 탈북자 인권향상을 위한 국회의원 회의 열려

▲ 한나라당 황우여 의원

탈북자들의 인권향상을 위한 국제회의가 7일 몽골 국회회의장에서 개최됐다.

‘북한 자유이주민의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nternational Parliamentarians’ Coalition for the North Korean Refugees and Human Rights)의 주최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고흥길, 송영선 의원 등 한나라당 의원 8명을 비롯해 영국, 일본, 몽골 등 6개국 27명의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IPCNKR 상임공동대표 황우여 의원은 개회사에서 “인권은 국가 이전에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에 국가는 인권보장을 위해 힘써야 한다”면서 “IPCNKR은 북한 자유이주민 인권문제가 한반도의 문제를 넘어 세계적인 관심의 대상임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부룬디의 대표의원으로 참석한 피델 엠분드(Fidel MBUNDE)의원은 “국제법상 ‘난민인정’은 정당한 인권에 속한다”며 “우리는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의 국가들이 난민지원을 위해 노력하도록 에너지를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IPCNKR의 공동대표인 일본의 마사하루 나카가와 의원은 “북한인권에 대한 각국의 반응은 일치하지 않는다”고 비판하면서 “무엇보다 기아와 인권 침해로 고통받고 있는 북한사람들의 심각한 상황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송영선 의원은 “북한내 정치범 수용소를 없애고, 북한당국이 주민들의 인권개선을 위해 노력할 수 있도록 실제적인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참석자들은 이날 채택한 공동성명서에서 ▲납북자 생사확인 및 조기 송환 ▲탈북자들의 난민지위 인정 ▲대북지원과 북한 인권개선 문제 연계 ▲북한내 인권유린에 대한 유엔 및 국제기구 차원의 실태조사 착수 등을 요구하며 앞으로 북한과 관계를 맺는 국가들은 북한의 인권개선과 연계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북한 자유이주민들의 정착을 위한 몽골 및 동남아 국가들과 실무협의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북한인권 개선 및 북한 자유이주민들의 인권보장을 위한 결의안’에서는 ▲북한내 종교, 언론, 집회, 결사의 자유를 보장할 것 ▲정치범 수용소를 폐쇄할 것 ▲국제사회에 대해 북한 자유이주민들의 안정된 정착생활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촉구했다.

IPCNKR는 지난 2003. 4. 23. 5개국 국회의원 31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하여 발족한 단체로 북한 자유이주민의 인권향상을 위한 제반 사업을 벌여왔다. 제1차 회의는 서울에서, 제2차 회의는 도쿄에서 개최된 바 있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