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바쳐 NLL 사수..’제3연평해전’ 대비해야

“우리는 전투현장에서 목숨바쳐 싸웠고 결국 NLL(북방한계선)을 사수했습니다. 그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9일 경기도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7주년 기념식에서 생존 승무원 이희완(33) 대위는 당시 전투성과에 대해 이렇게 잘라 말했다.

그는 승전논란에 대한 생각을 질문에 “평가는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군인은 평가를 염두에 두지 않는다”면서 “진실은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남북의 긴장상황에 대한 ‘제3의 연평해전’ 우려에 대해 “상황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만전을 준비를 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 대위는 한.일 월드컵 열기가 한창이던 2002년 6월 29일 오전 10시25분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한 북한 경비정의 기습공격을 받고 예인 중 침몰한 우리 고속정 참수리 357호정의 부정장이었다.

이 전투로 윤영하 소령을 비롯한 6명이 전사하고 이 대위를 비롯한 18명이 부상했다.

이 대위는 당시 관통상으로 오른쪽 다리를 잃었고 왼쪽 다리는 이식수술을 받았다.

그는 당시 전투상황에 대해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현장에서 목숨바쳐 작전을 수생한 전우들의 얼굴을 어떻게 잊을 수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7년이 지나든, 10년이 지나든 6명의 전우들을 기리는 승조원들의 마음은 한결같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5명의 전우를 잃고 투병 중이던 박동혁 병장마저 병원에서 떠나보낸 그는 한때 삶의 무게에 버거워했다.

그는 분당 국군수도병원에서 1년간 입원하면서 9번의 대수술을 했고 의족한 채 퇴원해 한참을 고생해야 했다.

제2연평해전이 지난해 정부행사로 격상됐을 정도로 NLL을 사수하기 위해 꽃다운 생명을 던진 장병들에 대한 국가의 배려와 사회의 관심도 부족한 때였다.

2003년 6월 해군사관학교 해양연구소 연구원으로 복귀한 그는 이듬해 10월 결혼과 함께 삶에 대한 자신감을 다시 찾았고 지금은 세살과 두살 남매를 둔 가장이다.

그는 “당시 상황을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적응을 잘 하고 있다”며 자신감 넘치는 어조와 밝은 표정을 보였다.

해군교육사령부 교관으로 근무 중인 그는 “당시를 기억하는 게 정신적으로 힘들지만 팩트(전투상황)를 근거로 후배들에게 안보의식과 리더십을 늘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참수리호 인양당시 조타실에서 타기를 놓지않은 채 발견된 고 한상국 중사의 아버지 한진복(63)씨는 “정부에서 이렇게 (예우)해줘 고맙게 생각한다”며 “국민들이 늘 잊지않고 기억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생후 백일이 갓 지났을 때 아빠를 떠나보낸 고 조천형 중사의 딸(8)도 초등학교 1학년생이 돼 7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고 박동혁 병장의 어머니는 아직도 아들을 보내지못한 듯 기념식 내내 손수건을 든 두 손에 얼굴을 묻고 눈물을 흘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