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한·중 정상회담 개최 의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5, 6월 연쇄 정상외교는 내달 9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의 모스크바 정상회담이 첫 테이프를 끊을 전망이다.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제2차 세계대전 러시아 전승 60주년 기념행사에 양 정상이 참석함에 따라 양측 외교라인의 물밑조율 끝에 별도의 정상회담 일정을 잡았다.

이번 정상회담은 ’북핵 문제’가 교착상태에 빠진 시기때문에 양 정상간의 북핵문제 해법 조율이 가장 큰 관심사로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2003년 7월 노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시 합의한 한.중간 전면적 협력동반자관계를 더욱 심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변인은 나아가 “이번 회담에서 북핵문제를 비롯, 동북아지역의 안정과 발전을 위한 한.중.일 협력 문제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십개국 정상들이 참여하는 모스크바 행사에서 유독 후진타오 주석과의 정상회담 일정이 잡힌 것은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미국 부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이르면 6월께 개최되는 쪽으로 조율되고 있고, 일본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와의 정상회담은 상반기내로 예상돼 있지만, 모스크바 회동의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외교 당국자는 “후진타오 주석과의 회담은 9일 전승행사 기념식이 끝난 후 30분 정도 만나 회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북핵문제의 직접적인 이해 당사자국이며, 중국은 북한을 6자 회담 테이블로 복귀하도록 미국이나 한국으로부터 적극적 역할을 요청받고 있다.

이런 점 때문에 북한의 6자회담 불참이 장기화 되고 있고, 북한 핵실험 준비설까지 제기되는 등 위기로 치닫고 있는 북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해법이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특히 중국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줄곧 주창해왔다는 점에서, 미국쪽에서 북핵문제의 ’유엔 안보리 회부’ ’대북 경제 제재’ 등의 강경론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어떤 입장을 보일지도 관심사다.

그러나 이번 한중 정상회담에서는 양국의 공동관심사인 일본의 역사왜곡 문제에 대해서는 외교 관례상 의견 교환이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중 정상의 만남은 그 자체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