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에 온 北 강석주 부상 행방 묘연

8일 오전(이하 현지시각) 모스크바에 도착한 강석주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러시아 외무부 공보실은 강 부상이 모스크바를 방문했다는 점은 확인했지만 개인적인 방문이라고만 밝혔다.

발레리 수히닌 본부대사(아주1국 부국장 겸임)도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강 부상이 비공식적으로 모스크바를 방문한 만큼 우리측과 만나는 일정은 없다”고 말했다.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관 관계자들은 강 부상이 대사관에 머무르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강 부상이 모스크바에 왔는지도 모르며, 대사관에도 들르지 않았다”고 답했다.

일부 소식통은 강 부상이 이날 밤 베이징으로 다시 돌아간다는 견해도 내놓고 있다.

강 부상이 모스크바에서 10여시간동안 개인적인 건강상의 용무를 마치고 중국을 거쳐 귀국한다는 것이다.

베이징에서 잠시 알렉산드르 알렉세예프 러시아 외무차관을 접촉한뒤 북한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알렉세예프 차관은 지난 7일 밤 베이징으로 떠났으며, 9일 베이징에 도착하는 미하일 프라드코프 총리의 방중 일정을 수행하도록 돼있다.

하지만 이타르타스 통신은 모스크바내 한국 소식통을 인용해 강 부상이 모스크바에 며칠동안 머무를 것이며 공식적인 회담 계획은 잡혀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타르타스에 따르면 강 부상은 베이징을 떠나 모스크바로 오기에 앞서 “향후 6자회담 재개에 관해 러시아측과 논의할 예정이며 모스크바에 머무르면서 러시아측과 협의 일정을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강 부상이 알렉세예프 차관을 대신해 안드레이 데니소프 제1 외무차관, 알렉산드르 살타노프 외무차관을 만날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