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회소, 완공 1년여만 첫가동

북한 금강산의 이산가족면회소가 26일 완공 1년2개월만에 첫 가동됐다.

남북은 이날 오후 이산가족면회소에서 추석 계기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를 개최했다. 이산가족면회소에서 행사가 열린 것은 지난해 7월말 완공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면회소는 2003년 11월 제5차 남북적십자회담 합의에 따라 2005년 8월31일 착공, 총 512억원이 투입돼 지하1층, 지상12층으로 건립됐다.

오는 29일 시작되는 제2차 이산가족상봉 단체상봉, 남측 주최 환영 만찬도 이 면회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날 행사가 열린 면회소 1층 ‘대연회장’은 이산가족 100가족을 위한 탁자 100개가 설치돼 있었고, 음향시설도 완비돼 있었다.

탁자가 빼곡히 들어서면서 대연회장 규모가 다소 작은 감은 있었지만 상봉에 큰 불편함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로비에도 면회소 모형도와 함께 대형 TV 2대가 설치돼 있었고 화장실에도 비누.화장지 등 비품이 갖춰져 있었다.

2층 금강홀, 봉래홀, 풍악홀 등 3개 소연회장에도 탁자와 의자, 소파 등이 구비돼 있었다. 대연회장 뒤 주방에도 식기가 완비돼 있었다.

면회소 운영사업자인 현대아산은 지난달 중순부터 전기공사를 진행했고 이산가족 설비에 필요한 탁자와 의자 등 비품을 급하게 조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면회소의 206개 객실에는 주방기기와 에어컨 등 기본 설비는 있었지만 탁자 등 가구는 갖춰지지 않은 상태여서 ‘정상 가동’까지는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였다. 1층 로비의 남측 직통전화도 아직 설치돼 있지 않았고 안내데스크도 텅 빈 상태였다.

이산가족상봉 정부 지원단 관계자는 “객실에 들어가는 가구는 객실 구조에 맞게 주문 제작해야 하고 이불 등은 미리 사두더라도 1년이 지나면 폐기해야 한다”면서 “물품 구매 및 완비까지는 꽤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