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서 한국인 5명 피랍..몸값요구

멕시코 북부의 한 국경도시에서 한국인 5명이 납치됐다. 납치세력은 몸값을 요구하고 있으며 외교 당국은 이들이 금품을 노린 단순 납치범들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22일 “지난 14일 미국 텍사스주와 인접한 멕시코 북부 국경 근처 레이노사 시(市)에서 한국인 5명이 납치됐다”며 “멕시코대사관에서 통화를 통해 이들의 생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피랍사실은 피랍자 중 1명이 가족에게 연락을 해서 3∼4일 전 확인됐다”고 말했다.

피랍자들은 사업을 위해 2년 전부터 멕시코를 오갔던 박모씨와 지난해 취업차 멕시코에 간 이모씨 등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외교 당국은 이들이 일자리 정보를 구하기 위해 현지를 방문중이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납치범들은 경찰관을 사칭해 이들 한국인 5명에게 접근, 납치했으며 3만 달러를 주면 풀어주겠다고 한국에 있는 가족에게 연락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납치범들은 자신들의 차 2대에 5명을 나눠 태워 한 허름한 가옥으로 옮겨 구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피랍 사실이 확인된 직후 멕시코대사관에 비상대책반을 설치.가동하는 한편 멕시코 연방정부와 납치된 지역의 지방정부 경찰 당국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멕시코주재 한국 대사관은 현재 납치범들과 접촉을 시도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외교부 당국자는 “납치범 측에서 몸값을 요구하고 있어 피랍자 가족들과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멕시코는 몸값을 요구하는 이런 납치 사건이 가끔 일어나는 곳”이라며 “납치범이 몸값을 요구하고 있는 정황 등을 감안할 때 정치적 목적이 아닌 금품을 노린 단순 납치사건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으로부터 피랍사건 보고를 받은 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문제인 만큼 빠른 시간 내에 무사 귀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대처하라”고 지시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여하기 위해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는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도 본부로부터 보고를 받은 뒤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필요할 경우 멕시코 정부와 협의해 재외영사를 현지로 파견하라”고 지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