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 “평양공연 긍정적 영향 기대”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평양 공연이 북한 전역에 방송됨으로써 미국에 대한 시선이 긍정적으로 변화되지 않을까요. 이번 공연의 긍정적 영향을 기대합니다.”

역사적인 평양공연을 마친 뉴욕필의 자린 메타 사장은 28일 오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평양공연의 성과를 이렇게 평가하면서 “나머지 부분은 정치인이나 양국 정부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평양에 이어 이날 오후 서울에서 갖는 공연에도 “특별한 의미가 있다”면서 “음악적 의미 외에 정치적 의미도 가미됐다”고 소개했다.

메타 사장은 ‘평양의 미국인’으로서 북한을 접해본 소감을 묻자 “단지 미국인이 아니라 북한인이 아닌 ‘비북한인’의 관점에서 봤을 때 도시가 광활하고 깨끗했다”면서 “페인트 칠이 필요하다는 생각도 들어 가난한 나라라는 느낌을 가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좀 더 경제적으로 개방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평양공연에서 미국적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뉴욕필의 공연이 북한에 알려진다는 점에서 미국의 특성을 나타낼 수 있는 음악, 즉 ‘신세계’에서 온 작품을 연주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0월까지만 해도 평양공연은 계획에 없었는데 12월에 일정이 확정돼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뉴욕필의 서울공연에서는 평양 공연에서 북한 국가와 미국 국가가 함께 연주된 것처럼 남한의 애국가와 미국의 국가가 연주된다.

이에 대해 메타 사장은 “오늘 공연에 국무총리 후보자가 참석한다고 해, 공식적인 자리이므로 특별한 곡인 애국가를 연주하고 이어 미국 국가도 연주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공연에서 들려줄 베토벤의 ‘운명’을 선곡한 이유에 대해서는 “가장 훌륭한 곡이기도 하고 현재의 상황(정세)에 딱 맞아 떨어져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향후 북한에서의 추가 공연 계획에 대해서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뉴욕필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오후 1시30분부터 열리는 공연의 리허설을 가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