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베데프 “北, 로켓 발사보다 주민 먹여살려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북한이 상당한 재원을 로켓 발사에 낭비하면서 궁핍한 주민들을 방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26일 열린 한·러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로켓발사 계획에 대해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행위”라고 밝혔다고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이 전했다.


특히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를 하겠다고 하는데 이는 미사일 발사”라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한반도 정세에 불안을 가져오는 바람직하지 못한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기 이전에 북한 주민을 먼저 먹여살려야 한다”면서 “언제까지 북한은 국제사회 원조에 의지해서 살아갈 수 없다. 북한도 변해야 경제발전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로켓발사를 중지하라는 확고한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