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구미 94년 4월13일 병원서 자살”

제14차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어머니를 만난 김영남씨는 29일 요코다 메구미씨가 1994년 4월13일 병원에서 자살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금강산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메구미의 사망동기는 처녀 때부터 어렸을 때 사고를 당해서 뇌를 많이 다쳤다는 기억이 있다고 했다”며 “아내로서 어머니로서 가정생활을 진행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러서 전문병원에 보냈는데 치료사업이 잘 안돼서..”라고 말했다.

그는 “여러 번 자살시도가 있었다”며 “구체적인 내용이나 방법은 말씀드리지 않겠는데 결국 병원에 가서 자살한 것으로 됐다”고 강조했다.

김영남씨는 일본측에 건네준 메구미씨의 유골과 관련, “(일본의) 간곡한 부탁에 의해 유골도 넘겨줬다”며 “당시 일본 측 단장은 유골을 받으면서 내게 직접 받았다는 것과 메구미 부모에게 책임적으로 전달하고 공표하지 않겠다는 자필 확인서도 남겼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골을 여기저기 나눠주며 감정놀음을 벌인 끝에 가짜라는 졸렬하고 유치한 주장을 하기 시작했다”며 “남편인 나와 메구미에 대한 모욕이고 참을 수 없는 인권유린”이라고 비난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