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구미 부친 “납치문제 해결위해 협력 필요”

일본인 납치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의 부친 요코다 시게루(73)씨와 남동생 데쓰야(37)씨가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소재 납북자가족협의회 사무실을 방문했다.

요코다씨는 이날 취재진에게 “한국에 와서 젊은이들이 납치피해자 단체에서 자원봉사하는 것을 보니 반갑다”면서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일본 단체들이 손잡고 협력하는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남동생 데쓰야씨는 “한국과 일본의 인권문제도 있지만 북한 내부의 인권문제도 심각하다”면서 “가족애가 일본보다 강한 한국에서 납치자 구출을 위한 목소리가 나올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납치피해자 가족인 히라노 후미코씨는 일본 정부가 제작한 납치 포스터를 들어보이며 “여동생 루미코(당시 24세)가 남자 친구와 함께 28년전 납치됐다”며 “하루라도 빨리 어머니가 여동생을 만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사무실내 테이블위에 놓인 장식용 트리에 노란색 리본을 달며 납북자들의 조속한 귀환을 촉구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반북(反北)활동가인 독일인 노르베르트 폴러첸씨와 일본의 납북자 모임인 ’북한에 의한 납치피해자가족 연락회’ 마쓰모토 테루아키 사무국장, ’북한에 의한 피랍자 가족 연락회’(가족회)의 니시오카 쓰토무씨 등이 참석했다.

요코다씨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수협중앙회 건물내 납북자가족모임 사무실에서 메구미 남편 김영남씨의 어머니 최계월(82)씨와 누나 영자(48)씨 등과 상봉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