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젠주, 김영환 석방 메시지 전달할 수도”

중국 국가안전청에 의해 103일째 강제 구금된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씨 외 한국인 3인의 석방이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한중간 이들에 대한 협의가 진전을 이루고 있고 이번 멍젠주 공안부장의 방한을 계기로 석방이 가시화될 것이란 얘기다.


9일 국회 본회의서 김 씨 등 석방결의안 채택 관련 여야 논의 과정에서 이러한 신호가 포착됐다. 정부는 이날 외교적 노력을 벌이고 있는 만큼 이번 결의안 채택을 연기해달라고 여야에 요청했다. 이를 두고 한중간 김 씨 등의 석방 관련 가시적인 성과가 예상돼 결의안 채택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는 이러한 관측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조기 석방을 요구하고 있는 정부로선 비공식적으로 김 씨 석방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이 김 씨 등을 기소하지 않고 100여일 째 강제 구금하고 있는 만큼 12일 방한하는 멍 부장이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달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 당국자는 데일리NK에 “아직까지 중국측으로부터 이 문제에 대해 구체적으로 통보받은 것은 없다”면서도 “멍 부장 방한은 오래전부터 정해진 사안이지만 아직 기소가 안 됐고, 고위급 인사들이 오면 실마리를 풀 수 있는 경우도 있어 지켜보자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멍 부장은 방한 중 우리 측 김성환 외교통상부장관, 권재진 법무부 장관, 원세훈 국정원장을 차례로 만나 양국 간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이 자리에서 김 씨 등의 문제는 우리 정부의 주요 관심 사안인 만큼 언급될 것으로 점쳐지면서 기대섞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다른 정부 당국자는 “(김 씨 등에 대한) 답을 듣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공안부장이기 때문에 우리쪽에서도 의견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이 기소하지 않았기 때문에 약간이나마 기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중국 정부가 김 씨외 3인이 우리 측 정보기관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만큼 멍 부장이 원 원장과는 이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정보 당국자는 “김영환 씨 문제는 우리와 관련이 없기 때문에 멍 부장과 만약 만나더라도 이와 관련된 얘기는 언급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