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숙인 미유키 여사

하토야마 총리의 부인 미유키 여사가 29일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된 천안함 희생자들의 합동묘역을 찾아 분향한 뒤 머리숙여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