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형규 “대북지원 무상으로 전환해야”

한나라당 맹형규(孟亨奎) 정책위의장은 12일 정부가 북한에 차관형태로 식량 50만t을 지원키로 한 것과 관련, 지원방식을 무상으로 전환하고 배분과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맹 정책위의장은 이날 통화에서 “막대한 식량을 지원하면서도 지원방식이 차관지원 형태여서 배분과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약화시킬 근거가 된다”면서 “아예 무상지원으로 전환하고, 대신 배분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해 실제 북한 주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서병수(徐秉洙) 정책위 부의장도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차관지원 방식은 과거의 퍼주기 논란을 피하는 궁여지책은 될 지 몰라도 인도적 지원의 실효성을 떨어뜨린다”면서 “차관을 반드시 돌려받겠다는 상환의지도 높지 않은 점을 고려할 때 무상지원으로 전환하고 배분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