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로 떠난 오빠’에게 60년 만의 구두 선물

“돌아가신 어머니의 한을 조금이나마 풀어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놓입니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 이틀째인 31일 북측의 오빠 정기형(79)씨에게 남측의 세 여동생 기영(72).기옥(62).기연(58)씨가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떡과 미역 등으로 차린 생일상 앞에서 절을 올렸다.


기형씨의 생일은 음력 12월9일이라 아직도 많이 남았지만, 생일을 챙겨줄 수 없다는 게 마음에 걸렸던 세 여동생은 미리 생일상 준비를 해왔다.


절을 올리고 세 여동생이 내민 선물은 털신과 가죽신 등 신발 4켤레. 60년 전 아버지를 대신해 인민군의 짐꾼으로 따라나선 오빠에 대한 기억이 사무쳤기 때문이다.


1950년 기형씨 가족이 살던 경기도 안성에 인민군이 내려와 동네 사람들에게 말에게 먹일 풀을 뜯게 한 뒤 이를 운반할 사람을 끌고 가려고 했다. 결국 제비뽑기로 기형씨의 부친이 뽑혔는데 당시 19세였던 기형씨가 “차라리 내가 가겠다”며 나섰고 온 가족이 울며 옥신각신하던 사이 기형씨는 입고 있던 낡은 베잠뱅이에 헌 신발 차림으로 나가버렸다.


북으로 올라가다가 신발을 잃어버린 기형씨는 길에서 만난 동네 사람에게 “신발을 사게 돈을 빌려달라”고 청했고 고향으로 돌아온 동네 사람에게 이 말을 전해 들은 기형씨의 부모는 `맨발의 아들’을 평생의 한으로 여겼다.


세 여동생이 신발을 4켤레나 산 것도 늘 오빠의 맨발을 가슴 아파하던 어머니를 떠올랐기 때문이다. 구두에 어울리는 양복도 사고 북한의 추운 날씨를 생각해 털신과 솜신도 샀다.


기형씨는 “인민군이 시키는 일을 다하고 나서 가족에게 돌아가려고 했지만, 다리가 끊겼다”면서 “내 걱정을 많이 하고 살았을 텐데 미안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술 세병을 들고 나온 그는 “두 병은 조부모님과 부모님의 산소에 뿌려주고 한 병은 이번에 오지 못한 첫째 동생에게 선물해 달라”고 여동생들에게 당부했다.


여동생 기영씨는 “어머니가 `나는 너희 오빠를 못 보고 죽어도 너희는 꼭 만나라’고 하셨는데 결국 만났다”면서 “오빠가 그동안 혼자 낯선 곳에서 얼마나 고생이 심했을까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눈물을 흘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