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아더동상앞 반미집회 폭력진압” 주장

통일연대 등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은 11일 인천 자유공원에서 ‘주한미군 철수 국민대회’를 폭력 진압한 것을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경찰이 벽돌과 보도블록 등을 던져 30여명의 집회 참가자와 취재기자가 다쳤다”며 “경찰은 도 우리가 맥아더 동상 철거 반대를 주장한 보수단체와의 마찰을 원치 않는다고 사전 협조요청을 했음에도 보수단체의 폭력행위를 방관해 양측의 충돌을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11일 오후 인천 자유공원 등에서 ‘미군철수’,‘맥아더 동상철거’를 요구하며 집회를 열다 경찰 및 보수단체와 충돌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